문 대통령, 김연철 사표수리···통일부 장관 후임 물색

최종수정 2020-06-19 1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사표를 제출했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의를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했다.

19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40분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 대한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김 장관과 만찬을 함께하며 사의 표명에 대한 입장을 경청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통일부 장관 후임 인선을 서두를 전망이다.
여권에서는 차기 통일부 장관으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 의원은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의원으로 20대 국회 임기 4년간 상임위 활동을 모두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했고 당 남북관계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남북 관계 문제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이행에 깊숙이 관여한 동시에 북한이 가장 신뢰하는 여권 인사라 할 수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이름도 꾸준히 오르내린다.

문 대통령은 통일부 장관을 낙점한 뒤 안보라인 재정비를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관계 악화로 인해 그동안 한반도 현안을 다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기존 안보라인에 대한 쇄신론도 불거졌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