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IB, 올해 韓 경제성장률 ‘-0.4%’로 상향···아시아 중 유일

최종수정 2020-06-16 07: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日노무라 ‘-5.9%’에서 ‘-0.5%’로 큰 폭 상향
OECD, 코로나19 2차 확산 없을 경우 -1.2%

그래픽=박혜수 기자

세계 주요 투자은행(IB)이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0.4%로 전망했다. 한 달 새 0.5%포인트 상향 조정한 것이다.

1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은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4월 말 -0.9%에서 5월 말 기준 -0.4%로 올렸다.
아시아 10개국 가운데 성장률이 상향 조정된 곳은 종전과 같은 전망치를 낸 베트남(1.6%)을 제외하고 한국이 유일하다. 이들 IB는 내년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도 3.1%에서 3.2%로 올렸다.

IB별로 보면 일본계 노무라증권이 올해 한국성장률을 가장 크게 올려잡았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4월 IB 가운데 가장 낮은 -5.9%를 제시했다가 5월 5.4%포인트 상향한 -0.5%를 제시했다.

반면, BoA-ML은 지난 4월 0.2%에서 5월 -0.2%로, 크레디트스위스는 0.3%에서 –0.2%로 각각 하향했다. 이들 IB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4월 말 -2.9%에서 5월 말 -3.7%로 0.8%포인트 내렸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한국의 성장률을 -1.2%로 제시했다. 지난 3월 발표한 2.0%에서 3.2%포인트 낮췄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없는 경우를 전제로 했다. 같은 경우 내년 성장률은 3월 전망(2.3%)보다 0.8%포인트 높은 3.1%로 내다봤다.

코로나19 2차 확산 시에는 국내 올해 성장률은 -2.5%로, 내년 성장률은 1.4%로 예상했다. OECD 전망에서는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가 가장 양호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경제성장률 #I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