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사태’ 관련 KB증권 압수수색···부실판매 혐의 수사

최종수정 2020-06-12 2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KB증권 델타원솔루션부·리스크관리본부·등 대상

(사진=KB증권 제공)

검찰이 라임자산운용의 자금이 흘러 들어간 코스닥 상장사 에이프런티어와 관련해 KB증권을 압수수색했다.

12일 검찰 및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KB증권 델타원솔루션부와 리스크관리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KB증권이 라임자산운용의 아바타 펀드로 불리는 포트코리아자산운용의 운용 지시를 받고, 에이프런티어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에 투자한 것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프런티어는 ‘라임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회장이 인수를 시도했던 회사다. 포트코리아는 KB증권과 총수익스와프(TRS) 대출 계약을 맺고 에이프런티어에 약 6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압수수색 대상이 된 KB증권 델타원솔루션부 등은 ‘라임 사태’에 연루돼 금융감독원의 검사도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병훈 기자 kbh6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