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LH와 상생협력 간담회

최종수정 2020-06-11 1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한건설협회(회장 김상수)는 11일 건설회관 3층 중회의실에서 LH(사장 변창흠)와 함께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을 위한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8년부터 시작돼 올해 3회째를 맞은 이번 간담회는 건설업계의 애로사항 및 제도개선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LH와 건설업계 간 소통창구로서 자리잡고 있다.

간담회 첫 번째 일정으로 LH는 작년 개최된 두 번째 간담회에서 제시된 건의사항에 대한 이행현황과 ’건설문화혁신활동‘ 계획에 대해 안내했다.
작년 간담회에서 대한건설협회는 △적정공사비 지급을 위한 후속조치 시행 △적정 공사기간을 반영한 공사발주 등에 대해 건의한 바 있으며, LH는 이를 반영해 일반관리비 등 제경비율 현실화 및 코로나19‧미세먼지 등 건설환경 변화에 따른 공기연장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후 이어진 업계 현안 공유 및 애로사항 청취 시간에 대한건설협회는 △현장 기술자 배치기준 개선 △간접노무비율 등 제비율 현실화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 심사요건 완화 △리모델링 공사 단가계약 발주지양 △토지대금 지급기한 연장 등 건설업계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LH는 품질과 안전이 확보되는 범위 내에서 건설업계와 동반상생을 위해 제도 개선 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김상수 대한건설협회장은 인사말에서 “건설참여자 모두의 상생이 가능해지고 시설물 품질과 안전 확보를 위하여, 공사비 정상화 등 제도 개선에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변창흠 사장은 “LH는 건설산업 지원 및 경제활성화를 위해 올해 23.7조원의 사업비 투자를 추진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어려운 시기에 열린 이번 간담회를 통해 대한건설협회와의 신뢰를 다지고,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대한건설협회 #L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