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성장률 가장 ‘양호’···재정 여력 우수해

최종수정 2020-06-10 19: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전 세계 하락 속 성장률 -1.2% 선방···한국판 뉴딜 주목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2%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한국은 주요 20개국(G20)과 OECD 37개 회원국 중 성장률 조정 폭과 절대 수준 모두 가장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OECD는 10일(현지시간) 내놓은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없는 경우 -1.2%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3월 내놓은 2.0%에서 3.2%포인트 낮춘 것이다. 내년 성장률은 3월 전망(2.3%)보다 0.8%포인트 높은 3.1%로 내다봤다.

OECD는 “연중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 글로벌 경기 침체가 한국 수출에 영향을 미치면서 투자 위축과 고용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디지털·그린 프로젝트 중심의 ‘한국판 뉴딜’은 투자·고용의 상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추가적 조치가 필요할 가능성과 그간의 상당한 재정 지출 증가에도 재정 여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OECD가 G20과 OECD 국가 모두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가 가장 양호했다. 하향 조정폭 역시 5%포인트 미만인 곳도 한국이 유일했다.

코로나19 2차 확산이 없는 시나리오를 기준으로 하향 조정폭을 보면 미국이 -9.2%포인트(1.9%→-7.3%), 중국이 -7.5%포인트(4.9%→-2.6%), 독일이 -6.9%포인트(0.3%→-6.6%), 일본이 -6.2%포인트(0.2%→ -6.0%) 등이었다.

이외 영국(-12.3%포인트, 0.8%→-11.5%), 프랑스(-12.3%포인트, 0.9%→-11.4%), 이탈리아(-11.3%포인트, 0.0%→-11.3%) 등은 두 자릿수 하향 조정을 했다.

G20 국가 가운데 올해 성장률 수정 전망치 기준으로 한국 다음으로 높은 곳은 일본(-6.2%)과 독일(-6.9%)이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