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새 아파트? 14억 없으면 꿈도 꾸지 마세요

최종수정 2020-06-05 08: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장의 카드뉴스

최근 국토교통부의 발표에 따르면 중위소득 가구가 수도권에서 중위가격 주택을 사기 위해서는 6.8년 동안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합니다. 그런데 이 범위를 수도권에서 서울로 좁히면 어떻게 될까요?

부동산114에서 지난달 말 매매시세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의 평균가격을 조사했는데요. 서울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9억6,698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위소득 가구의 연소득 5,149만원을 한 푼도 안 쓰고 약 18.8년을 모아야 서울의 평균 가격에 해당하는 아파트를 살 수 있는 셈.
연식별로 나누어 살펴보면 지어진 지 1~5년 사이에 해당하는 신축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13억8,743만원, 6~10년 된 준신축아파트는 11억7,997만원, 10년이 초과된 아파트는 9억1,642만원으로 나타났는데요.

눈높이를 낮춰 오래된 아파트를 산다고 해도 17.8년이 걸리는 것. 새로 지어진 아파트로 내 집을 마련하고자 한다면 약 27년을 모아야 하지요.

문제는 27년을 모아 14억을 손에 쥐고 있더라도 웬만한 지역은 꿈꾸기 힘들다는 것. 서초, 강남, 용산, 송파, 종로의 경우 신축아파트의 평균가격이 15억원을 넘기 때문입니다.

서울의 자치구 중 신축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로 25억7,286억원에 달했습니다. 강남구(23억1,464억원), 용산구(18억3,651억원), 송파구(15억9,804억원) 등이 뒤를 이었지요.

중위소득 가구가 강남3구인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와 용산구, 종로구에 신축아파트를 사려면 한 푼도 쓰지 않고 최대 50년을 꼬박 모아야 하는 것.

이렇듯 값비싼 서울의 아파트들, 로또복권 1등에 당첨돼도 살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인데요. 서울에서 신축 아파트를 사려면 다음 생을 노려야 하나 자괴감이 듭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서울 #아파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