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재난지원금 한 번 더?···“단비 같은 돈” vs “그만해”

최종수정 2020-06-03 08: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9장의 카드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국민에게 20만원씩 지원하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현재 지급되고 있는 긴급재난지원금에 이은 추가 지원으로 경제순환을 지속해야 한다는 것인데요.

이 지사의 제안이 나온 것은 전 도민에게 지급한 재난기본소득이 도내 자영업자의 카드 매출을 끌어올리는 등 실제로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를 냈기 때문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는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도민 80%가 대형마트 대신 동네 슈퍼를 이용했고, 34%는 전통시장도 찾았다고 합니다.
정부에서 지급하고 있는 긴급재난지원금도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과 비슷한 양상. 시장 활성화 결과가 농수산물과 축산물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생각은 이 지사와 달랐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 주무 부처인 기획재정부의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 1일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에 대한 질문에 “검토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지요.

이 지사와 정부의 입장 차이는 분명한데요. 네티즌들도 마찬가지. 의견이 양분된 모습입니다.

단기간 경기 부양 효과는 확실하지만, 나랏돈이 투입돼야 한다는 부담감을 무시할 수 없는 긴급재난지원금. 코로나19는 언제까지 이어질지, 정부는 과연 2차 지원금에 관해 어떤 최종 결정을 내릴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재난지원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