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회장 “사이언스파크의 도전 문화 만들자”

최종수정 2020-05-29 10: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출범 2년 맞은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방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인고지능 인재 논의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은 실패···도전 하자”

구광모 LG 회장이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찾아 도전 문화를 강조했다.

29일 LG는 구 회장이 지난 28일 오후 출범 2년을 맞은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LG사이언스파크는 구 회장이 2018년 6월 취임 이후 그해 9월 첫 번째로 찾은 사업장이다.

LG에 따르면 이날 구 회장은 그룹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인공지능(AI) 추진 전략과 현황, 우수 인재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구 회장을 포함해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와 LG사이언스파크에서 DX·AI·빅데이터·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담당하는 책임자 등이 머리를 맞댔다.

구 회장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과 과감하게 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라고 볼 수 있다”며 “사이언스파크만의 과감한 도전의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이는 LG그룹의 미래를 찾아 기회를 선점하는 LG사이언스파크의 역할을 당부한 것이며 개방, 소통, 도전의 문화를 정착시켜 혁신 문화를 이끌어 달라는 의미라고 LG 관계자는 설명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DX·AI 분야 역량 강화를 지원하며 그룹 차원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중소·스타트업들과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개방형 혁신’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LG전자와 LG화학 등은 DX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IT 시스템의 90% 이상 클라우드 전환을 포함해 업무지원로봇과 소프트웨어 표준 도입 등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 관계자는 “코로나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움츠러들지 말고 LG사이언스파크 본연의 역할을 흔들림 없이 수행하며 미래 준비를 해 나가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최신 AI 기술을 적용해 기존 방식으로 성과창출이 어려웠던 계열사의 도전과제 해결을 지원하고 있다. 매년 AI마스터 100명 육성 등 AI인력을 양성하고 외부전문가 채용 등 우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연구공간 ‘오픈랩’에는 11개 스타트업이 입주했다. 이들 스타트업은 최장 3년까지 사무실과 연구공간을 무상으로 제공받고 물성분석기기와 3D프린터 등 첨단 연구 장비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 3천평) 부지에 20개동이 들어서 있고 1만 7000여명이 근무 중이다. 다음 달에는 LG화학의 2개 연구동이 추가로 완공된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구광모 #L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