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저소득층 110가구 긴급재난지원금 중복 수령···환수 예정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인천시
인천지역 저소득층 110가구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재난지원금을 중복 수령한 가구에 대해 환수 조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이 가구당 40만∼100만원씩 중복해 받은 재난지원금 총액은 9천800만원이다. 시는 정부의 통합전산망 구축 작업이 끝나지 않은 지난 4일부터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먼저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는 형편이 어려운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해 달라는 민원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의료·주거·교육급여를 받거나 차상위로 분류된 저소득층 5만가구 중 5천613가구가 지역 화폐인 이음 카드로 재난지원금을 우선 신청했고 이 중 110가구가 이후 신용카드 회사를 통해 재난지원금을 또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주민센터에서 저소득층 재난지원금을 신청받을 때 추후 중복 수령하면 안 된다는 안내를 하고 서명도 받았다"며 " 이달 18일 정부의 통합전산망이 개통한 이후에는 중복 지급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