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170억 규모 착한소비운동···코로나19 피해 지원

최종수정 2020-05-20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 사진=손해보험협회
손해보험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17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기 집행한다.

손해보험협회는 18개 손해보험사와 공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착한 소비 운동’을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손보업계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기 침체에 따른 기존 보험계약 해지와 신계약 감소 등으로 경영실적에 대한 부담이 늘고 있다.
그러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착한 소비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손보업계는 업무에 필요한 사무용 비품과 소모품 선(先)구매, 회사 인근 식당 선결제 등으로 30억9000만원을 조기 집행한다. 올해 하반기 집행 예정인 임직원 복리후생자금 49억4000만원도 상반기 내에 지급해 소비를 촉진할 계획이다.

영업실적이 우수하거나 소득이 급감한 보험설계사들에게는 60억9000만원 상당의 지역특산품, 지역상품권 등을 지급하기로 했다. 임직원들에게도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20억900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각 손보사별로 임차인의 임대료를 감면해주고 임직원 거주지 인근 소상공인 외식업체 이용 비용을 일부 지원하는 등 4억9000만원을 집행한다.

손보업계는 이와 별도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학생을 대상으로 10억원 규모의 장학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각 손보사에서 이미 추진 중이거나 추진할 예정인 26억7000만원 규모의 개별 사회공헌사업은 그대로 병행한다.

김용덕 손보협회 회장은 “손보업계의 착한 소비 운동 참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손해보험협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