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4月 해외서 8만3855대 판매···코로나19 ‘여파’ 반토막(종합)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총 13만4216대 판매···전년比 41.1%↓
국내 시장 5만361대 판매···전년比 19.9%↑
국내 판매 쏘렌토 9270대 판매량 1위 기록

이미지 확대
기아자동차 SUV 쏘렌토. 사진=뉴스웨이DB

기아자동차가 해외시장에서 코로나19의 여파로 판매량이 반토막났다.

4일 기아차는 지난 4월 해외시장에서 전년 대비 약 54.9% 감소한 8만3855대 판매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전년 대비 19.9% 증가한 5만361대 팔렸다. 기아차 총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1.1% 감소한 13만4216대이다.

4월 판매 실적에 대해 기아차 측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글로벌 시장의 소비 심리가 위축되고 딜러 판매 활동이 제약됐고 대부분의 해외 공장이 일시 가동 중단됐기 때문으로 꼽고 있다.

차종별 해외실적은 스포티지가 1만6649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셀토스가 1만1058대, K3(포르테)가 1만 51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내수 시장에서 선전했다. 전년 동월 대비 19.9% 증가한 5만361대를 판매했기 때문이다.

실적의 견인차는 4세대 쏘렌토로 총 9270대가 팔리며 지난달 기아차가 가장 많이 판매한 차량에 올랐다.

승용 모델은 K5 7953대, K7 4772대, 모닝 2960대 등 총 2만1240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5597대, 니로 2300대, 모하비 2143대 등 총 2만3599대가 판매됐다.

또 상용 모델은 봉고3가 5412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522대가 판매됐다.

기아차 글로벌 베스트셀링카는 SUV 스포티지FH 1만839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1만6655대, K3(포르테)가 1만3120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쏘렌토, K5 등 신차를 앞세워 어려움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