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사업 ‘도심항공모빌리티’ R&D 경력 채용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29~5/13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서
재료 공정 개발 등 총 26개 직무 모집
UAM 연구개발 관련 기체 구조 설계·해석

이미지 확대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버와의 협력 등을 토대로 인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새로운 기술 개발과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사람들의 이동의 한계를 재 정의하고, 그를 통해 보다 더욱 가치 있는 시간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끊임없이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웨이DB

현대자동차가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기술 개발을 위해 인재 채용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UAM은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해 하늘을 통로로 사용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으로 UAM 연구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의 채용은 국내에서 현대차가 처음이다.
 
현대차는 4월29일부터 5월13일까지 2주 동안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는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UAM 연구개발 분야의 ▲기체 구조 설계 ▲기체 구조 해석 ▲전기체 시스템 통합 ▲재료 공정 개발 ▲소프트웨어 설계 ▲컨셉 설계 등이다.
 
대상은 올해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로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UAM 시장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의 영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대차는 착륙장치 및 관리 시스템 개발, 품질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채용을 확대해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2020(CES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차기 사업으로 UAM을 제시하며 고객에게 끊김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지난해 9월 UAM 사업부를 신설해 미 항공 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부사장으로, 올해 1월에는 항공 컨설팅 회사 ‘어센션 글로벌(Ascension Global)’ 대표인 파멜라 콘(Pamela Cohn) 상무를 글로벌 전략∙운영 담당으로 임명하는 등 인재 영입에 힘을 쏟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