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코로나19에도 1Q 전년比 영업익 급증(종합)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출 1조9858억원 전년동기比 2.2%↓
영업이익 1209억원·당긴순이익 619억원
신규수주 1조5037억원 56.6% 감소
본격 주택 분양 2분기부터···신사업도 기대

이미지 확대

대우건설이 코로나19로 해외사업 계약 순연과 국내 신규 수주 감소에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은 올 1분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조9858억원, 영업이익 1209억원, 당기순이익 619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부문별 매출 실적은 ▲주택건축사업 1조1836억원 ▲토목사업 3962억원 ▲플랜트사업 3480억원 ▲기타연결종속 580억원이다.
대우건설 영업이익은 코로나 등 악재로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22.7% 급증했다. 신규 수주는 1조503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56.5% 감소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1분기 매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영향에도 전년동기대비 2.2% 소폭 감소하며 선방했다”며 “매출에서 원가를 뺀 매출총이익은 2170억원으로 양호한 수준을 달성했고 토목·플랜트 부문 원가율이 상당 부분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유가 하락, 발주처 상황 등으로 1분기 예정돼 있던 해외사업 계약이 순연되고 국내에도 영향을 끼쳐 신규 수주가 감소했지만, 2분기 이후 본격적인 수주활동을 통해 연간 수주목표 12조 8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32조4646억원 규모의 수주잔액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연간매출액 대비 4년치에 해당한다.

대우건설은 올해 주택분야에서 총 3만4744가구에 이르는 공급 실적을 이어갈 계획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부 분양이 지연돼 주택건축부문에 일시적인 매출 감소가 발생하고 있지만 2분기부터는 본격적인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

해외에서도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거점시장으로 자리 잡은 나이지리아, 이라크 등에서 공사 계약이 예정됐다. 대우건설은 투자개발형 리츠 운영, 드론산업 분야 개척, 베트남장비임대사업 등 신성장 사업 분야에서도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유가 하락 등 대내외적인 경영환경 악화로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주택건축부문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고 해외 사업장도 점차 정상화되고 있어 극복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말 국내 건설사 최초로 공시한 앞으로 3년 간 수주 및 매출 목표 달성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