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연루’ 전직 靑 행정관 구속···법원 ”증거인멸 염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동안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18일 구속됐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이승원 판사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김 전 행정관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 전 행정관은 라임자산운용의 ‘돈줄’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직무상 정보와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49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금융감독원의 라임자산운용 검사 관련 내부 정보를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행정관은 지난해 2월부터 1년간 청와대 경제수석실에서 근무했으며 청와대 파견 복귀 후부터 최근까지는 금융감독원에서 근무하다 라임 사태 연루설이 터진 이후 정상적 직무 수행이 곤란하다고 판단돼 올해 3월 말 보직해임됐다.

김 전 행정관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대량으로 판매한 대신증권 반포WM센터의 장 모 전 센터장이 피해자와 가진 대화에서 특정 세력이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막아주고 있다는 취지로 말해 문제가 됐다.

한편 금감원은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김 전 행정관에 대해 추가 징계를 내릴 계획이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