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기업이 나섰다]야놀자, 중소형호텔 대상 광고비 최소 50% 인하

최종수정 2020-04-15 1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역·상권 따라 최대 90% 추가 인하 혜택
신규점은 2개월 간 수수료 50% 추가 감면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최소 광고비 인하 정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야놀자는 제반 시스템 정비를 통해 오는 5월 중 중소형호텔 제휴점 대상 최소 광고비를 50% 이상 인하한다. 라이트 광고 상품의 경우 최대 9만8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어 기존 대비 최고 10만원 이상의 광고비를 절감할 수 있다. 또 지역 및 상권에 따라 최대 90%까지 추가 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예약대행 서비스만 이용하는 제휴점 대상 수수료도 최대 3%포인트 인하한다. 신규 제휴점의 경우 초기 2개월 간 기존 제휴점 대비 50%의 수수료 인하 혜택도 중복으로 받게 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여행업계가 모두 어려운 상황인 만큼, 피해 최소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광고비와 수수료 인하를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업계와 상생하고,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는 지난 2월 대구·경북·제주 지역의 전 제휴점을 대상으로 3월 광고비를 전액 환급하는 상생 지원책을 발표했다. 3월에는 강원도와 관광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제휴점과의 상생을 위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야놀자 #코로나1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