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75% 동결···당분간 완화적 정책기조 유지(종합)

최종수정 2020-04-09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국내외 경제 크게 위축···변동성 여전히 커”
‘코로나 국면’ 상황따라 정책방향 변동 결정
산금채 등도 한은 매입대상 채권 목록 추가
산은 등 특수은행 회사채 매입 활용에 기대

한국은행은 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 정례회의를 열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0.75%로 동결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경제가 심각한 위축 국면을 맞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완화적 기조의 통화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특수은행의 회사채 매입을 활성화시키고 은행권의 부담을 덜기 위해 산업금융채권 등 특수은행채와 주택금융공사가 발행하는 MBS, 예금보험공사 발행 채권을 각각 단순매매 대상증권과 환매조건부매매채권(RP) 매매 대상증권에 포함시키기로 의결했다.

한은은 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의결했다.
한은은 지난 3월 16일 임시회의를 통해 기존 1.25%였던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전격 인하해 사상 처음으로 0%대 금리 시대를 열었다.

다만 이번 금통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국적 경색 국면이 다소 완화되고 있고 3월 금리 인하 이후의 정책 효과를 지켜보자는 의견이 우세해 금리 동결이 결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국내외 경제가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둔화했으며 불확실성도 매우 높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 여파가 커지고 있는 만큼 완화적 통화정책을 통해 거시경제의 하방 리스크와 금융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등을 꼼꼼히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은 금통위는 이날 회의에서 공개시장 운영규정 개정안을 의결해 국채와 정부보증채로 한정했던 단순매매 대상증권 범위에 특수은행채와 일부 공기업이 발행하는 채권을 추가하기로 했다. 또 RP 대상증권 범위에 예금보험공사 발행채권도 추가된다.

한은이 단순매매 대상증권의 범위를 조정한 것은 지난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오는 14일부터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편입되는 채권 종류는 산업금융채권, 중소기업금융채권,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MBS)이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금융기관들의 자금조달이 쉬워지고 자금조달 비용도 낮아질 것”이라며 “특히 특수은행채 매입을 통해 특수은행들은 더욱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할 수 있고 이를 회사채 매입에 이를 활용하면 채권시장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금공 MBS를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넣은 것은 안심전환대출 등으로 MBS 보유 규모가 크게 늘어난 은행들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의도”라고 덧붙였다.

정백현 기자 andrew.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