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 ‘대국민 사과’ 기한 한 달 연장

최종수정 2020-04-08 2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삼성이 오는 10일로 예정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준법 관련 대국민 사과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기한을 다음달 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7개 계열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한 회신 기한을 한달 연장키로 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권고안 논의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는 삼성 측의 입장을 수용한 것이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11일 이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과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권고하며 권고안에 대한 삼성의 회신 시한을 오는 10일로 제시했다.

하지만 삼성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권고안 논의에 추가 한 달의 시간을 요청했다. 의견 청취와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려 했으나 이달 중 진행될 예정이던 삼성 7개 계열사 컴플라이언스 관계자 워크숍이 코로나19로 연기되는 등 차질이 불가피했다는 설명이다.

김지형 준법감시위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비록 어려운 여건이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말했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21일 오후 후속 논의를 위한 임시회의를 개최한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삼성 #준법감시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