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19 확진 의사 사망에 “애석하고 비통하다”

최종수정 2020-04-04 12: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의료인 숨진 데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한 글을 통해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북 경산에서 개인병원을 운영하던 내과 의사 A씨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진자 진료 후 폐렴 증상을 보이다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던 중 전날 사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의료진이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하며 국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떠나보내는 순간마저도 자가격리 상태로 곁은 지키지 못한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4월의 봄을 맞이했지만 여전히 끝나지 않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제 몸을 돌보지 않고 헌신한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문재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