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랭킹씨]버스 안의 분노유발자들···민폐 행위 1위는 ‘○○○’

최종수정 2020-04-03 15: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5장의 카드뉴스

하루 1,10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한국인의 발, 대중교통. 사람이 많이 모이면 꼭 일정 비율로 이상한 이들이 나타나는 건 과학일까요? 버스를 이용할 때도 남을 불편하게 만드는 분들, 종종 마주하게 됩니다.

그래서 알아봤습니다. 버스를 이용할 때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행동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여러분이 경험해본 민폐 행위는 몇 위일까요? 친절한 랭킹씨가 버스 속 민폐를 11위부터 1위까지 소개합니다.

※ 자료 출처: 서울시의회 ‘마을버스 서비스 만족도에 대한 여론조사’
강철 고막을 가진 그분! 이어폰을 넘어 흘러나오는 노랫소리가 버스 안을 클럽으로 착각하게 만듭니다. 음악을 크게 듣는 사람이 10위.

연인과 다툰 그분, 통화 내용을 들어보니 당신이 잘못한 것 같네요. 큰 목소리로 통화하는 사람은 6위에 올랐습니다.

한 자리로는 부족한 걸까요? 아니면 다음 정거장에서 지인이라도 타는 걸까요? 다리를 쩍 벌리고 적극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했던 그분이 2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렇다면 1위는…?

1위는 질서 따위는 안중에도 없이 새치기하는 분들이 차지했습니다. 줄지어 서 있는 인파를 헤치고 버스 안으로 들어가는 그분에게서 전장으로 뛰어드는 장수의 기운이 느껴질 리 없지요. 불쾌감만 올라갈 뿐입니다.

친절한 랭킹씨가 소개한 버스에서 볼 수 있는 이상한 행동. 어떤가요? 만약 주변에 이런 사람이 없다면, 본인이 그 주인공이 돼 주변에 민폐를 끼치고 있지는 않나 생각해보세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버스 민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