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보수]이영훈 전 포스코건설 사장 작년 7억4500만원···한성희 사장 5억 이하

최종수정 2020-03-31 06: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영훈 전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 보수로 7억4500만원을 수령받았다.

30일 포스코건설은 사업보고서를 통해 이 전 사장에게 급여(기본연봉+활동수당)로 5억1100만원, 상여로 2억2900만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을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급여는 기본연봉으로 매월 3650만원을, 활동수당으로 700만원을 수령했다.

박영호 전 포스코건설 에너지 본부장은 급여 600만원, 상여 1930만원, 퇴직소득 4억9100만원을 포함해 모두 7억4400만원을 지난해 지급 받았다.

이우규 전 경영기획본부장은 급여 7300만원을 비롯해, 상여 2억5400만원, 퇴직소득 2억3300만원을 합쳐 총 5억6000만원을 수령했다.
한편 한성희 현 포스코건설 사장(2020년 1월 취임)은 지난해 연봉이 5억원 이하로 공시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