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자금공급액 50조 넘을 것···금융위기의 2배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의 무제한 유동성 공급 방침으로 3달간 시중에 50조원이 넘는 자금이 풀릴 가능성이 거론된다.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비교해 유가증권 시장 규모가 훨씬 커진 데다 경제충격도 과거보다 더 클 것으로 예상되는 탓이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내 광의유동성(L)은 작년 말 기준 5천211조원으로, 금융위기 때인 2008년 말의 2천235조원 대비 2.3배로 증가했다.
광의유동성은 금융기관유동성(Lf)에 기업이 발행한 기업어음(CP), 회사채, 정부 등이 발행한 국공채, 지방채 발행액 등을 포괄한 가장 넓은 의미의 통화지표다.

앞서 한은은 2008년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신용경색을 완화하기 위해 그해 10월부터 5개월간 총 28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풀었다.

이 기간 은행과 증권사로부터 환매조건부채권(RP)을 사들여 16조8천억원을 공급했고, 국고채 매입과 통화안정증권 중도 환매로 1조7천억원을 투입했다.

채권시장안정펀드(2조1천억원), 은행자본확충펀드(3조3천억원), 은행의 지급준비예치금에 대한 일시적 이자 지급(5천억원), 신용보증기금 출연(1천억원) 등으로도 유동성을 공급했다.

총액한도대출(현 금융중개지원대출) 규모를 증액하는 방식으로도 3조5천억원을 풀었다.

11년 전보다 유가증권 시장 규모가 급격히 커진 점을 고려하면 시장 안정화를 위해 수혈해야 하는 긴급 자금 규모 역시 금융위기 때의 28조원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정부도 지난 24일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 규모를 2008년 대비 2배로 늘린 최대 20조원으로 편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은이 긴급 수혈해야 하는 자금이 금융위기 대비 2배로 늘어난다고 단순 가정을 할 경우 투입해야 할 유동성 예상액(28조원×2)은 56조원에 달할 수 있다.


기업의 자금난 심화로 회사채나 기업어음(CP) 시장의 신용경색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 유동성 공급액은 이보다 급격히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26일 무제한 유동성 공급 방침을 밝히면서 현재 경제충격의 크기에 대해 "금융위기와 비교해선 모두가 그 영향이 크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유동성 공급액을 추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자금공급액에 한도를 두지 않기로 한 상황에서 금융시장의 자금 수요가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경제 파급효과, 자금시장 수급 여건, 시장 심리 등에 따라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윤 부총재도 26일 회견에서 "유동성 공급 규모는 추정하기 어렵다. 시장이 필요한 자금을 제한 없이 전액 공급하는 방침만 결정됐다"고 말했다.

다만, 자금시장 경색이 조기에 완화된다면 실제로 공급될 유동성은 예상 수준보다 적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자금 수요는 시장이 얼마나 빨리 안정을 찾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한은의 무제한 유동성 공급 조치가 금융기관의 현금 축적 유인을 줄이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지난 2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4월부터 6월까지 일정 금리 수준 아래서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는 주 단위 정례 RP 매입 제도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무제한 유동성 공급 방침은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하지 않았던 전례 없는 조치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