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두산중공업에 1조원 긴급 수혈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서 결정

이미지 확대
정부가 국책은행을 통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신규 자금 1조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는 27일 오전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두산중공업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은 방침을 정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1조원 규모로 두산중공업에 대출 지원을 한다. 두 은행이 지원액의 절반씩을 책임지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전날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차입신청과 계약체결을 위한 이사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두산이 두산중공업의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이 제공하는 담보재산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출의 전체 담보는 1조원이 넘는다.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5억달러(약 6100억원) 규모 해외 공모사채의 대출 전환 건과 이번 대출은 별개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했고, 수출입은행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산업은행은 이날 오후 두산중공업 지원 세부사항을 발표한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