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항공기 거래 과정서 ‘이메일 피싱’···500만달러 잃을 판

최종수정 2020-03-26 20: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미래에셋대우 제공
미래에셋대우가 항공기 인수 거래 중 이메일 피싱을 당해 약 500만달러를 잃을 상황에 처했다.

26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이 회사의 홍콩법인이 지난해 항공기 리스업체로부터 항공기 인수 계약을 맺고 이 항공기를 아시아 지역의 한 항공사로 재임대하기로 했다.

거래 담당자였던 홍콩법인 직원 A 씨는 항공기 재임대 계약 중 마지막 잔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500만달러(한화 약 61억원) 입금을 요구하는 이메일을 받았다.
메일을 보낸 사람은 A 씨가 기존에 소통하던 거래 상대방과 신원이 같았고 메일 서식도 일치했기에 별다른 의심 없이 잔금을 송금했다. 그러나 메일에 첨부된 계좌는 실제 거래 상대방의 계좌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홍콩 경찰에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의뢰한 상태이며 홍콩 경찰이 현재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현지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추가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미래에셋대우가 당한 피싱 수법은 ‘스피어 피싱’이다. 이 수법은 특정인을 공격 목표로 정하고 기업 이메일에 담긴 무역 거래정보를 빼낸 뒤 거래 담당자로 하여금 사기 계좌로 송금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정백현 기자 andrew.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