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조 차입 계약 체결 ‘아직’···공시 기재정정

최종수정 2020-03-26 1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계약 체결했다→체결할 예정이다’로 문안 변경

두산중공업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자금 1조원을 지원 받기로 했다고 공시를 냈지만 알고 보니 두산중공업이 공시를 잘 못 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장 마감 후 정정 공시를 통해 "본 단기차입금 증가결정은 당사의 운영자금을 위한 금융기관의 한도여신(Credit Line) 제공 관련 차입신청 및 계약체결을 위한 건"이라고 밝혔다.

정정 전에는 "본 단기차입금 증가결정은 당사의 운영자금을 위한 금융기관의 한도여신(Credit Line) 제공 관련 차입 및 계약체결을 위한 건"이라고 했다.
즉 계약이 체결된 것이 아니고, 체결을 위한 건으로 두산중공업 측이 공시를 수정한 것이다.

현재 두산중공업은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고 있다. 안그래도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두산중공업 회사채는 1조2000억원대에 달한다. 우선 다음달 27일까지 5789억원 규모 외화공모채를 갚아야 한다. 이 때문에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급보증처인 수은에 대출 전환을 요청한 바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