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이마트, 신세계조선호텔에 999억 지원

최종수정 2020-03-26 17: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마트가 약 1000억원을 들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자회사 신세계조선호텔 지원에 나선다.

이마트는 다음달 중 계열사 신세계조선호텔에 998억7700만원을 출자한다고 26일 공시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신세계조선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하는 데 따른 운영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호텔업계는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운영 자체가 마비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달 서울 시내 5성급 특급호텔의 객실점유율은 1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워커힐 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그랜드 워커힐 서울은 다음달 22일까지 한 달간 임시 휴업에 들어갔고,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더 플라자는 26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뷔페 레스토랑 주중 운영을 중단한다. 국내 최대 호텔 체인인 롯데호텔은 최근 무급휴직 신청을 받고 있고, 롯데호텔월드 뷔페 ‘라세느’의 주중 영업도 중단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