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배당’ 에쓰오일, 대주주 배 채우다 거덜 났다

최종수정 2020-03-27 0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50대 이상 희망퇴직 검토···앞날도 가시밭길
고배당주도 옛말···현금 줄고 부채비율 상승
최대주주 최대 4천억 배당금 챙겨 위기자초
사우디에 머무는 이사들 평균 월급은 8천만원

‘황금 배당주’로 불리며 승승장구하던 에쓰오일이 중간 관리자급 희망퇴직까지 검토하는 등 위기에 처했다.

시장에서는 현금 보유가 줄고 부채 비율이 상승하는 상황에서 ‘고배당’ 유지 경영으로 위기를 자초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최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가 최대 4000억원까지 배당금을 챙기는가 하면 현지에서 겸직 임원으로 재직 중인 이사진의 지나친 연봉 수준도 재차 비판받는 분위기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최근 일부 직원의 희망퇴직 검토 수순에 들어갔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최근 내부 회의를 하던 중 50대 이상 직원에 대한 희망퇴직 얘기가 나왔다”며 “아직은 검토 중이며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최고경영자)가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재무구조 개선에 속도를 낼 것이란 점도 희망퇴직 확대를 짐작케 하는 요소다.

업계 관계자는 “에쓰오일의 고배당 시대도 저문 것으로 보인다”며 “실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전과 같은 배당 정책을 펴는 것은 강화된 국민연금의 목소리와 사회적 감시를 봤을 때 불가능한 일”이라고 분석했다.

지나친 고배당 정책이 부메랑으로 작용했다는 불안감도 고개를 들고 있다.

에쓰오일은 2016년과 2017년 결산배당을 통해 각각 보통주 기준 6200원과 5900원 등의 주당 배당금을 지급했다. 배당금 총액은 각각 7219억원과 6870억원으로 배당성향은 59.89%와 55.11%에 달했다.

에쓰오일은 2018년에도 주당 750원의 배당을 실시해 총 874억원에 달하는 배당금을 지급했다. 실적 추락이 예견됐음에도 배당성향은 33.88%를 기록해 일각에서는 의구심이 피어올랐다.

에쓰오일의 고배당 정책에 따라 지분 63.45%를 쥔 최대주주 ‘아람코’의 배도 두둑해졌다. 끊이지 않고 따라다니는 국부 유출 논란에 불을 지핀 셈이다.

사우디 정유업체 아람코는 ▲2016년 4448억원 ▲2017년 4233억원 ▲2018년 538억원 ▲2019년 143억원을 에쓰오일 배당금으로 챙겼다. 그사이 에쓰오일의 영업이익은 2016년 1조 6169억원에서 지난해 4201억원까지 추락했다. 아람코는 2015년부터 에쓰오일 지분을 변치 않고 고정적으로 쥐고 이런 배당금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반대로 에쓰오일의 부채비율은 2015년 말 100.3%에서 지난해 말 기준 162.2%까지 치솟았다. 2015년 말 2조7000억원에 달했던 보유 현금도 지난해 말 기준 5550억원으로 훌쩍 줄었다. 무리한 배당이 유동성을 악화시켰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전망을 종합하면 에쓰오일은 올 1분기에도 5635억원의 영업적자가 예상된다. 현재 진행형인 미·중 무역분쟁과 코로나19 확산 타격이 불가피하다.

당장 핵심인 정유사업에서 추락했다. 에쓰오일은 전체 매출 가운데 약 78%를 차지하는 정유사업에서 지난해 253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당분간 정제마진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게 업계 중론이어서 향후 실적 전망도 어둡다.

업계 관계자는 “에쓰오일 내부를 조금이라도 들여다본 이들 사이에선 과거부터 배당이 지나치다는 뒷말이 있었다”며 “글로벌 경영 환경이 악화한 상황에서 현금이 줄고 부채가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빨간불이 켜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가운데 에쓰오일 이사진 평균 월급이 8000만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상근직인 대표이사를 제외한 기타비상무이사 4명이 사우디 아람코 본사에서 임원을 겸직하며 월급만 꼬박꼬박 받아간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또다른 업계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외국인인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에쓰오일의 지나친 고배당 정책이 국부유출이라는 우려가 있었다”며 “최근 배당을 축소했지만 눈에 띄는 실적 추락이 그 이유라고 보는 게 맞아 앞으로도 이런 논란은 쉽게 떼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에쓰오일 #S-Oil #배당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