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학생 특별장학금 전달

최종수정 2020-03-26 08: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학생 300명에 총 3억원 지원
대구시∙경상북도 교육청 통해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

두산연강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피해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와 경북 지역의 중·고교 학생들에게 특별 장학금 3억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장학금은 대구시∙경상북도 교육청을 통해 300명의 학생들에게 전달된다.
 
두산연강재단은 지난 2006년부터 수해, 태풍 등 자연재해를 비롯한 재난을 입은 지역의 학생들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1050명의 학생들에게 총 8억5000만원의 특별재해장학금을 전달했다.
 
박용현 이사장은 “이번 사태로 다른 지역에 비해 더 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 지역의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학업을 이어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