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바이러스에 맞서 이인삼각 경기”

최종수정 2020-03-22 1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은 거대한 이인삼각 경기”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해결을 위해 연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2일 문 대통령은 SNS에 ‘함께, 앞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나 혼자 안아파도 소용없고, 나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며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초등학교 소풍이나 운동회에서 운동을 잘하거나 못 하거나 모든 아이에게 공평하게 이길 기회를 주는 경기가 이인삼각 경기였다”며 “혼자 앞서려 하면 낭패였고, 호흡과 보조를 맞춰야 무사히 결승선에 닿았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지만 마음의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깝다”며 “마스크를 나누고, 자원봉사를 하고, 물품과 성금을 보내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나누면서 서로를 지켜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기 때 돋보이는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언제나 존경스럽다”면서 “남다른 우리 국민의 모습에 세계도 감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규 확진자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이 더 빠르게 늘고 있지만 바이러스와의 싸움 속에서 장보기나 대중교통 이용, 돌봄 부담부터 여가활동 제약까지 움츠러든 일상의 불편함이 계속된다”며 “경제활동도 크게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 불편과 불안을 이겨내는 것도 '함께'"라면서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도전이 거셀수록 더욱 굳게 연대하는 역량이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다. 함께 이겨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라며 “언제나처럼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문재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