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日 롯데홀딩스 회장 선임···“호텔롯데 상장 박차”

최종수정 2020-03-19 07: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한일 경영권 모두 장악···지바마린스 구단주도 오를 예정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에 취임하며 한일 롯데그룹의 경영을 완전히 장악했다.

19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일본 롯데홀딩스는 지난 18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신동빈 회장이 다음달 1일자로 회장에 취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전에 일본 롯데홀딩스는 고(故) 신격호 회장, 신동빈 부회장 체제로 운영되어 왔으며, 신격호 회장이 2017년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이후 회장직은 공석으로 유지돼 왔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 2월 롯데홀딩스 대표이사로 복귀한 후 1년만에 회장에 취임하는 것이다. 이번 회장 선임에 따라 기존 지바마린스 구단주 대행에서 구단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는 “신동빈 회장은 일본 롯데 경영진의 굳건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한편, 한일 양국 롯데의 경영을 책임지는 리더로서의 자리를 공고히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신동빈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직에 오르면서 호텔롯데의 상장 작업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한일 롯데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전략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양국간 시너지 제고 방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일 롯데 모두 경영투명성을 강화하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