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업계 “신용공여 담보주식 반대매매 축소 노력”

최종수정 2020-03-18 14: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최근 코로나발 금융위기로 주가 급락에 따른 개인 투자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증권사들이 신용공여 담보주식의 반대매매를 축소하는 조치에 나섰다. 증권사 반대매매가 쏟아지면 주가 하락을 가중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 때문이다.

반대매매는 고객이 증권사 돈을 빌려 주식을 매입하고 약정한 기간에 변제하지 못할 경우 고객 의사와 상관없이 증권사가 주식을 처분하는 것을 말한다.

18일 금융투자협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며 “이에 각 증권사가 반대매매 축소 노력을 하고 있으며, 협회가 이를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금투협에 따르면 일부 증권사는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 반대매매를 1∼2일 유예했다. 이들은 고객이 변제에 실패한 경우 추가 담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한을 뒀다. 또 담보 유지 비율을 낮추거나 반대매매할 때 주식 단가 할인율을 낮춰 매도할 주식의 수량을 최소화한 증권사도 있었다.

또는 담보부족 발생시 담보비율에 따라 추가담보 제공기간을 1일 또는 2일(요구일 포함)로 운영 중에 있으며, 익일 반대매도 기준 담보비율을 130%에서 120%로 하향조정키도 했다.

한편, 금융위는 지난 13일 시장안전 조치를 발표하면서 올해 9월 15일까지 신용공여 담보 비율 유지 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