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암 사망보험금 평균 3800만원···사망 1위 폐암

최종수정 2020-03-17 11: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2010~2019년 삼성생명 암 진단·사망보험금 평균 지급액. 자료=삼성생명
국내 생명보험업계 1위사 삼성생명이 지난해 지급한 암 사망보험금은 평균 3800만원으로 최근 10년 새 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암 종류별 사망보험금 지급 건수는 폐암이 1위를 차지했으며 간암, 위암이 뒤를 이었다.

17일 삼성생명이 암 관련 보험금 지급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10년간 지급한 보험금은 총 12조2708억원이었다.
지급 유형별 보험금은 진단이 6조7852억원(55.5%), 사망 2조2195억원(18.1%), 수술 1조3980억원(11.4%) 순으로 많았다.

각 유형별 1인당 평균 지급 보험금은 사망이 302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진단과 수술은 각각 2120만원, 387만원이었다.

지난해 지급한 암 사망보험금은 평균 3800만원으로 2010년 2330만원에 비해 1470만원(63%) 증가했다.

이 기간 암 사망보험금 지급 건수는 6785건에서 7643건으로 858건(13%) 늘었다.

암 유형별 사망보험금 지급 건수는 폐암이 1만3608건(19%)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간암은 1만2322건(17%), 위암은 7853건(11%)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 남성은 간암(23%)·폐암(22%)·위암(11%), 여성은 유방암(14%)·폐암(14%)·위암(9%) 순으로 사망보험금 지급 비중이 컸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최근 10년간 지급된 평균 암 진단·사망보험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도 “암 발병 시 연간 평균 5000만~6000만원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 장기 간병 등으로 발생하는 비용은 물론 소득 단절로 인한 가족들의 경제적 어려움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삼성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