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생산 중단’ 선언한 이덴트, 생산 재개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달청, 이덴트 계약물량 표기 오류 인정

이미지 확대
사진=이덴트

연합뉴스에 따르면 치과재료 제조·유통업체 이덴트가 마스크를 재생산힌다. 이덴트는 정부의 마스크 수급대책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최근 생산 중단을 선언해 주목받았다. 현재 조달청은 생산 요청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이덴트와 공급 물량을 협상 중이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이덴트가 마스크 생산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8일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덴트의 치과용 마스크 공적물량 전부를 협회에 공급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치협은 “이덴트의 마스크 생산중단 사태 해결을 위해 정부와 업체 사이에서 많은 중재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덴트의 바람대로 생산되는 치과용 마스크 전량은 협회를 통해 치과에 공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덴트는 최근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마스크 수급 대책으로 인한 어려움으로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당시 조달청은 이덴트 일일생산량의 10배에 달하는 마스크 생산 계약을 요구했다.

단 생산원가는 50%정도만 인정해주기로 했다. 하지만 이덴트는 이미 마스크 생산을 위해 “인원을 1명 더 충원”하고 “매일 2시간 연장근로와 토·일요일 연장근무” 중이었다.
이덴트는 이에 어려움을 밝히며 마스크 공급지 선정 기준을 지적했다. 이덴트는 “정부에서는 마스크제조업체 전부에 일관된 지침을 적용해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의료기관(치과의원)에 생산 및 판매하고 있는 것조차 불법”으로 지침을 변경해 공급이 불가능해진 점을 강조했다.

또 “전 의원이 의욕이 많이 저하된 상태”라며 “(생산 중단) 결정을 내려야 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달청은 “이덴트가 마스크 제조 중단을 선언한 이후 계약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안내가 미비했고 수량 표시 착오(10배)가 있었던 것을 발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이덴트와는 계약이 원만히 체결되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조달청은 이덴트와 공적물량 공급 계약을 협상 중이다.

주동일 기자 jd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