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마스크 공적물량 생산업체 95% 계약완료”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덴트와 관련해선 “손해 없도록 원만히 해결하겠다”

이미지 확대
공영홈쇼핑, 마스크 판매 통화 폭주…네티즌 “농락당하기 싫다” 불만 속출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 일일 생산량의 80%를 공적물량으로 공급받기로 한 생산업체의 95%와 관련 계약을 마무리했다.

기획재정부는 6일 낮 12시 기준으로 전체 131개 마스크 생산업체 중 125개사(95.4%)와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마스크의 종류와 가격의 다양성, 기존 계약의 인수 여부 등이 모두 다른 개별적인 계약 협상이었지만 단기간에 높은 성공률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 품질 등 제반 조건이 충족되지 않아 계약 체결이 어려운 일부 업체와 관련해서는 계약 협상을 가속해 최대한 계약을 완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기재부는 “공적물량 확보 과정에서 보여준 마스크 생산업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헌신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생산성 증진과 생산능력 제고를 위해 지원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마스크 지급단가도 기준가격 이상으로 지원하며, 주말·야간 생산실적 등에 따라 매입가격도 추가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번 수급 대책 때문에 어려움이 생겨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마스크 제조업체 이덴트와 관련해 “해당 업체와 잘 협의해 적정한 가격으로 손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원만히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덴트는 전날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단가가 싼 중국산 원단 필터를 사용하지 않아 생산단가를 중국산과 비교할 수 없는데도 조달청에서는 생산원가 50% 정도만 인정해주겠다는 통보를 해왔고 일일 생산량의 10배에 달하는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