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기흥구 청덕동 36세 여성

최종수정 2020-03-03 11: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용인시청

용인시에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7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기흥구 청덕동 물푸레마을 7단지에 사는 36세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지난 2일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3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4일부터 미열 증상이 시작돼 해열제를 세 차례 복용하다 전날에야 선별진료소를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용인시 관계자는 "경기도에 국가지정격리병상을 요청하는 한편,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자세한 내용을 시민들에게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 안성렬 기자 ansungy0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