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韓 관광유통업 이끈 롯데면세점···글로벌 1위 재조준

최종수정 2020-02-14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980년 2월 14일 소공동서 첫 매장 열어
40년간 매출 5천배 성장···작년 10조원 기록
아시아 1위·글로벌 2위 면세사업자로 성장
올해 해외 2개점 오픈···인천공항도 재도전

1980년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매장 모습.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이 14일 창립 40주년을 맞이한다. 1980년 2월 서울 소공동에 최초로 문을 연 롯데면세점은 2019년 현재 아시아 1위, 세계 2위 면세사업자로, 한국은 물론 세계 관광유통산업을 이끄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롯데면세점의 시작은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국 경제가 발전하면서 대규모 국제 행사가 국내에서 개최됐고 이에 한국 관광사업도 조금씩 성장하던 시기였다. 1978년 롯데호텔이 부분 개관하면서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은 관광객 유치 방안의 일환으로 면세점 사업을 구상했다. 그는 명품을 사러 홍콩에 가던 일본의 관광객들을 더 가까운 우리나라로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롯데는 1979년 사업권 허가를 받았고 1980년 2월 14일 소공동에 국내 최초의 종합 면세점을 개점했다. 롯데면세점의 가장 큰 특징은 백화점처럼 구획된 ‘부티크 스타일’의 매장이었다. 이런 형태의 매장은 롯데면세점이 세계 면세점 최초로 시도한 것이다. 루이비통, 에르메스, 샤넬 등 ‘명품 빅3’를 단일 면세점 지점에 세계 최초로 유치한 것 역시 롯데면세점이었다.
롯데면세점은 한류가 성장하던 2000년대 한류마케팅을 도입하며 본격적인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초기에는 배용준 기념품샵으로 일본인 관광객의 필수 쇼핑 코스를 만들었고, 이후 ‘K팝’의 전 세계적 인기를 끌면서 엑소,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등 많은 한류스타들을 모델로 기용한 마케팅을 펼치며 홍보 효과와 관광객 유치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아이돌 가수 등 롯데면세점 모델들이 출연하는 패밀리콘서트는 지난해까지 29회 개최됐고, 13만 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이 이를 보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이로 인해 56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80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된다.

롯데면세점은 201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뛰어들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국내 면세업계 최초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 후 미국 괌, 일본 오사카와 도쿄, 베트남 전역, 호주, 싱가포르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했다. 올해 새로 문을 여는 매장을 포함하면 롯데면세점의 해외 사업장은 8개국, 1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 2000억원 수준이었던 롯데면세점의 해외 매출은 3년만인 올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면세점의 매출액도 40년간 눈부시게 성장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을 찾은 2010년대 중반부터 국내 매출액이 2014년 4조원, 2017년 6조원, 2018년 7조원을 돌파하며 최대 실적을 잇따라 갈아치웠다. 지난해 매출액은 국내외를 합쳐 약 10조원으로 추정되는데, 이는 오픈 첫해 20억원보다 약 5000배 늘어난 수치다. 40년 전 문을 연 명동본점은 2018년 매출액 4조원을 넘기며 매출액 기준 세계 1위 점포 지위를 유지 중이다.

영국 아티스트 스티브 윌슨과 롯데면세점 40주년 엠블럼.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은 올해 싱가포르 창이공항 면세점, 베트남 다낭시내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또 이달 예정돼 있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입찰에 참여, 사업권 재탈환에도 나선다. 추가 매장이 잇따라 문을 열 경우 올해도 예년과 비슷한 수준인 10% 이상의 성장률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추세라면 2015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내세웠던 목표처럼 올해 세계 1위 면세사업자에 오르는 것도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문제는 올해 상황이 그렇게 녹록치만은 않다는 점이다. 예기치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최대 고객인 중국인 관광객과 보따리상(다이궁)이 크게 감소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미 지난 2일 제주점, 7일 명동본점을 임시 휴업했고 현재 전국 시내점의 운영시간을 2시간 단축하며 매출 타격이 현실화 하고 있다. 이 때문에 롯데면세점은 예정돼 있던 40주년 기념식과 봉사활동마저 취소했다.

이런 악재에도 롯데면세점은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말 영국의 유명 아티스트인 스티브 윌슨과 아트콜라보레이션을 공개한 데 이어 40주년 엠블럼, 키비주얼 등을 점포 시즌 데코레이션에 녹여 선보이는 등 한류마케팅을 넘어선 문화마케팅을 벌인다. 또 국내 대표 화장품기업인 아모레퍼시픽과 초고가 화장품 브랜드’ 시예누를 단독으로 선보이고 올 3월 명동본점에 정식 매장도 오픈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올 한 해 동안 국내 제품뿐만 아니라 해외 뷰티 및 럭셔리 패션, 그리고 쥬얼리 브랜드 등과 협업한 단독 제품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이와 동시에 유명 인플루언서의 제품 리뷰 영상 또한 론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롯데면세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