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혐의까지 추가된 라임사태, ‘이종필 사단’ 잠적

최종수정 2020-02-10 1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종필 라임자산운용 전 부사장(CIO)이 지난해 11월 14일 서울 여의도 IFC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라임펀드 환매 중단 사건이 이번에는 대규모 펀드 횡령 혐의로 사태가 커지면서 논란의 중심인‘이종필 사단’은 대부분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을 중심으로 한 4인방이 주도적으로 범죄에 가담한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다. 이 4인방은 이 전 부사장과 함께 김 회장, 리드 오너이자 엔터테인먼트업계 마당발인 다른 김모 회장, 신한금융투자 프라임브로커(PBS) 출신인 심모 대표 등이다.

일단 라임 관련 부동산금융은 김모 테트라건설 회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트라건설은 메트로폴리탄 등과 사실상 같은 계열로 라임 자금으로 각종 부동산사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은 서울 강남 예식장을 운영하는 라움의 부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라움 최대주주이자 시행 사업을 하는 박모 회장은 라임의 ‘아바타 운용사’로 불리는 라움자산운용의 대주주이기도 하다.
일단 이들 4인방은 모두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드 횡령 건으로 김 회장을 비롯해 이 전 부사장과 심 대표는 구속 직전에 도피했다. 테트라건설의 김 회장은 세부 리조트&카지노 등 해외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