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직원 신종 코로나 확진···8일까지 직장폐쇄

최종수정 2020-02-06 1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TV홈쇼핑은 재방송으로 대체

GS홈쇼핑이 본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20번째 확진 판정을 받자 직장 폐쇄조치를 취했다.

GS홈쇼핑은 6일 자정 서울 영등포구 본사 직원 한 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영등포구 본사 사옥에 대해 직장 폐쇄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15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15번 확진자의 의심시기인 지난달 31일 회사에 자진신고 후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지난 2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음성판정을 받았다가 추가 검사 후 이날 자정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GS홈쇼핑은 이 직원뿐만 아니라 소속부서, 유관 부서직원, 접촉 의삼자에 대해서도 재택근무와 유급휴가 조치를 취했다.

직장 폐쇄 조치 기간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오는 8일 오전 6시까지 3일간이며, 이 기간 GS샵 TV홈쇼핑 방송은 모두 재방송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본사 직원이 20번째 확진자로 오늘 확인됨에 따른 즉시 조치로, 관할 영등포구청 및 관계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라며 “해당 기간 동안 본사 사옥 전체에 대한 철저한 추가 소독은 물론 직원들의 의심증상 점검 등 작업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GS홈쇼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