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증시 7.72% 대폭락···3199개 종목 하한가

최종수정 2020-02-03 1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4년여만에 가장 큰 낙폭
선전 지수도 8%대 급락
“펀더멘털에 큰 상처내”

상하이 증시 7%대 폭락…시총 442조원 증발/사진=구글 증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쇼크가 중국 증시를 덮쳤다. 11일만에 개장한 중국 본토 증시에선 3000개가 넘는 종목이 무더기 하한가를 기록했고 상하이와 선전 모두 7~8%대 낙폭을 기록했다.

3일 중국 대표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인 지난달 23일보다 7.72% 급락한 2746.61로 마감했다. 지수는 이날 전거래일보다 8.73% 하락한 2716.70으로 출발했으나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낙폭을 다소 줄여 2746선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선전성분지수도 전거래일보다 8.45% 폭락해 9779.67로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 낙폭은 지난 2015년 8월 이후 4년여만에 가장 큰 규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상하이 증시에서만 시총 3700억달러(약442조원)가 감소한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증권거래소 상장 종목 3700여개 중 90%가 넘는 3199개 종목은 이날 가격 제한폭(10%)까지 떨어져 거래가 정지됐다. 개별 종목의 가격제한폭이 작은 만큼 당분간 추가 하락세가 지속될 수 있는 상황이다.
중국 본토 증시는 춘제 연휴를 맞아 지난달 24일부터 휴장에 들어갔다. 당초 지난달 31일 개장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차원에서 중국 정부가 연휴를 연장하며 개장일이 미뤄졌다.

중국 증시가 휴장하는 동안 글로벌 증시는 신종 코로나 공포에 급락했다. 홍콩과 대만 증시는 춘제 연휴 이후 첫 개장일인 지난 29일과 30일 각각 2.82%, 5.75% 폭락했다.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를 넘어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미 이날 기준 중국 내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1만7205명, 사망자는 361명으로 사스 기록을 깼다.

최서영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에 대한 노출도가 높은 아시아 증시들은 휴장을 끝내고 돌아오면서 직격탄을 맞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리스크는 아직 정점을 확인하지 못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최 연구원은 “시장 참여자들은 이번 사태를 마찰적 요인으로 해석하고 있으나 중요한 것은 지속기간”이라며 “아무리 마찰적 요인이라 하더라도 경제주체의 심리와 행동을 제약하는 이슈는 장기화될수록 펀더멘털에 큰 상처를 낸다”고 분석했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