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환매 연기에 적자 내고도 1인당 2억원대 급여 ···“성과급 때문”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라인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라임자산운용이 지난해 사모펀드 환매를 연기한 여파로 적자를 기록하고도 임직원 한 명당 평균 2억원대의 높은 급여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라임자산운용의 지난해 손익계산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작년 임직원 급여로 약 140억원을 지출했다.

작년 연말 기준 임직원이 54명인 점을 고려하면 1인당 평균 급여는 2억6000만원에 달한다. 임원 10명에게 60억원이 지급돼 1인당 6억원, 직원 44명에게 80억원이 지급돼 1인당 1억8000만원가량이었다.
한 회계업계 관계자는 "중소 규모 사모펀드 자산운용사 임원들의 연간 급여는 대개 1억∼2억원"이라며 "일반적인 기준에 비춰볼 때 라임자산운용의 급여는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라임자산운용이 지난해 펀드 환매를 연기한 여파로 약 13억5000만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 회사가 전문사모 집합투자업체로 등록한 2015년 이후 적자를 낸 것은 작년이 처음이다.

라임자산운용의 당기순이익은 2016∼2017년 2억원 수준에 머물다가 2018년 약 84억원으로 급등했다. 2018년 처음으로 운용펀드 규모가 3조원을 넘어서는 등 외형이 급격히 성장한 결과다.

그러나 작년에는 대규모 환매 중단을 발표한 여파로 하반기에만 펀드 설정액이 1조5000억원가량 줄어들면서 영업수익이 350억원으로 전년(462억원)보다 100억원 넘게 급감했다.

임직원 1인당 연간 급여도 2016년 6000만원 수준에서 2018년 6억5000만원으로 2년 만에 10배 넘게 뛰었으나 지난해는 2억6000만원으로 67%가량 급감했다.

라임자산운용 관계자는 "헤지펀드를 설정하면서 회사 자본금도 함께 투자해왔는데, 지난해 환매 연기 등 이슈가 벌어졌고 투자한 펀드들에서 손실이 크게 났다"며 "법적 분쟁이 벌어지다 보니 이전까지는 들지 않았던 법무 비용이 많이 발생한 것도 실적 악화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환매 연기를 하기 전인 상반기까지 실적이 상당히 좋았고, 실적을 기반으로 성과가 좋은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성과급이 지급됐다"며 "환매 연기 이후로는 고액의 급여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총 1조6679억원 규모의 사모펀드에 대해 환매를 연기했다. 펀드가 소유한 메자닌 등의 자산 가치가 떨어져 무리하게 매각하면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