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기술개발에 3300억원 지원

최종수정 2020-01-31 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속·기초화학 등 1000곳 참여 예상···수급 기업 공동참여 추진

소재·부품·장비 산업 100대 핵심 품목에 대한 기술개발이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0대 핵심품목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 사업을 31일 공고했다. 이번에 공고된 사업은 총 3300억원 규모의 소재부품기술개발과 기계산업핵심기술개발로 참여 기업 수는 약 1000개다.

공급망 안정화에 필요한 핵심 소재·부품 기술을 개발하는 ‘소재·부품 기술개발’에 2718억원, 정밀가공장비·기계요소부품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 ‘기계산업 핵심기술 개발’에 57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중요도와 시급성이 큰 25개 품목을 선별해 650억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나머지 100대 품목의 기술개발을 진행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315억원, 기계·장비 546억원, 금속 649억원, 기초화학 634억원, 섬유·탄소 423억원, 세라믹 305억원, 전기·전자 206억원, 자동차 94억원 등이다.

100대 핵심품목과 더불어 3차원(3D) 프린팅용 합금분말, 이차전지 관련 신소재 등 신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도 지원해 미래시장에 선제 대응할 수 있게 한다.

정부는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수요-공급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형태로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다양한 방식의 연구개발(R&D)이 필요한 경우 경쟁형·복수형 과제도 지원한다.

아울러 모든 기술개발 과제에 대해 산업부와 특허청이 공동으로 특허기반 연구개발(IP-R&D)을 지원할 계획이다. IP-R&D는 기술개발과 연계해 특허 분석을 통해 기존 특허를 회피하면서 핵심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R&D 전략이다.

기술개발 사업은 2월까지 공고한 후 3월 중 선정 과정을 거쳐 추진할 예정이다.

또 산업부는 기술개발이 생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15개 공공연구기관에 약 1400억원을 들여 100대 품목에 대한 테스트베드(시험장) 구축을 병행하기로 했다.

R&D 관리를 넘어 투자, 인수합병(M&A)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수요-공급기업 간 협업을 통해 협력모델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추진체계도 구축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소재·부품·장비의 공급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정책을 흔들림 없이 꾸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