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환매연기 1조7000억 넘지않아···다음달 윤곽 나와”

최종수정 2020-01-22 21: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라인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라임자산운용이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환매 연기 금액이 1조7000억원에서 더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해명했다. 자세한 사항은 다음달 중에 윤곽이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22일 라임자산운용은 입장문을 내고 “현재 라임자산운용 임직원들의 단 하나의 목표는 ‘고객 자산 회수율의 극대화’”라며 “이모 전 운용총괄대표(부사장)가 잠적해버리며 내용 파악이 어려운 자산들은 자산관리 및 추심 전문 법무법인에 위임해 추가 담보나 권리 설정 등 적극적인 회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언론보도에 대해 환매 연기된 펀드 수탁고와 연기 금액에 대한 오해가 많은 것 같다며 고객들이 자펀드에 투자하고 자펀드가 다시 모펀드에 투자되는 재간접 구조에서 펀드 수탁고가 중복으로 계산되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라임은 “현재 저희 수탁고 약 4조3000억원 가운데 재간접형태로 투자된 금액이 약 1조8000억원에 해당한다”며 “따라서 고객이 직접 가입한 펀드 기준으로 환매 연기 금액이 앞서 언급한 약 1조7000억원보다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삼일회계법인의 실사 결과가 2개 펀드(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는 2월 중순,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는 2월 말 정도 나올 예정이고 개별 자펀드의 실사 결과 역시 비슷한 시기에 나올 것이라며 펀드별 상환 일정은 이후 1개월 이내에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펀드 자산 상각 문제와 관련해서는 “애초에 회계법인에 실사를 의뢰한 목적은 운용사와 판매사가 투자자들을 대신해 자산의 실체성과 손상 징후를 파악하는 것이었지, 기초자산의 공정가액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었다”며 “이후 금융감독원의 자산별 밸류에이션(가치평가) 요청이 있었고 자산별 공정 가격 반영이 수익자에게 최소한의 정보를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저희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라임 펀드에는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의 메자닌뿐만 아니라 사모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타 운용사의 펀드, 벤처투자 펀드, PE(사모펀드) 출자 등 정말 다양한 자산이 편입돼 있다 보니 일률적인 기준을 적용하기는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라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