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육군 하사, 강제 전역 결정에 눈물 호소

최종수정 2020-01-22 20: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변희수 부사관의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제공
남성으로 입대해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을 육군이 강제 전역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에 해당 육군 하사가 계속 복무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22일 오후 시민단체 군인권센터의 기자회견에 변희수(22) 육군 하사가 군복을 입고 직접 참석했다. 변 하사는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한 마음을 줄곧 억누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뜻으로 힘들었던 남성들과의 기숙사 생활과 일련의 과정을 이겨냈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하지만 ‘젠더 디스포리아’(성별불일치)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졌고, 결국 억눌렀던 마음을 인정하고 성별 정정 과정을 거치겠다고 결정했다”며 “소속부대에 정체성을 밝히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막상 밝히고 나니 후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수술을 하고 ‘계속 복무를 하겠냐’는 군단장님의 질문에 저는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계속 남고 싶다’고 답했다”며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복무할 수 있게 된다면 용사들과 취침하며 동고동락하고 지내왔고, 그 생활을 직접적으로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며 “이런 경험을 군에서 살려 적재적소에 배치한다면, 그 시너지 효과 또한 충분히 기대해볼 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육군은 22일 변 하사의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전역을 결정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