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 성장은 시장의 심리적 마지노선 지킨 것”

최종수정 2020-01-22 1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주재

홍남기 부총리, 2020년 경제정책방향 발표 관계부처 합동브리핑.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지난해) 연간 2% 성장은 시장의 심리적 마지노선을 지켜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 소재 정밀화학소재기업 경인양행[012610]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주재하며 “2%대 성장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차단했고 경기 반등 발판 마련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지만, 대내외적으로 이중고가 겹친 상황에서 국민과 기업의 절박한 노력과 땀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세계적인 동반 경기둔화 현상에도 양호한 성장을 유지했다는 점과 정부가 경기 순환적 둔화 국면에서 버팀목 역할을 수행한 것도 유의미하게 평가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에 대해서는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세가 개선되는 모습”이라며 “민간에서 2분기 연속 전기 대비 성장을 이어간 것도 매우 긍정적 신호”라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2%,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했고, 지난해 연간 성장률은 2.0%로 집계됐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를 되돌아보면 고용의 ‘V’자 반등, 분배의 개선흐름 전환, 성장률 2% 유지 등 국민경제를 대표하는 3대 지표에서 차선의 선방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모두 경제흐름, 경기회복에 자신감을 갖고 경기 반등의 모멘텀 확산과 확실한 변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반드시 금년에 2.4% 성장을 달성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