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자회사 구조조정·직무급제 도입 계획 없다”

최종수정 2020-01-20 18: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이 노조가 윤 행장이 언급했다고 주장한 ‘자회사 구조조정·직무급제 개편 논의’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다.

20일 오전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기업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윤 행장 규탄집회에서 “(윤 행장이) 자회사 구조조정과 급여체계 개편을 들먹이는 것은 노사관계에 대한 예의조차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행장이 임원들 업무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직무급제로 급여 체계를 개편하고 자회사 구조조정 가능성을 거론했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기업은행 측은 입장자료를 통해 “영업실적이 부진한 자회사의 경우 부사장 2인의 필요성에 대한 내부보고를 받았다”면서 “앞으로 이를 살펴볼 계획으로 직원들에 대한 구조조정은 언급하지 않았으며 계획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직무급제 도입(임금체계 개편)과 관련해선 “직원과 노조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할 사항으로, 직무급제 관련해 언급한 적도 없으며 직원의 의사에 반해 추진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