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박대준 부사장 신임 각자대표 선임···신사업 박차

최종수정 2020-01-09 22: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김범석·고명주와 3인 각자 대표 체제로
핀테크 정보람 대표, 개인 사유로 사임

박대준 쿠팡 신사업담당 각자대표(왼쪽)과 HL 로저스 경영관리총괄 수석부사장. 사진=쿠팡 제공
쿠팡이 박대준 부사장을 신사업 부문 신임 대표로 선임하고 신성장동력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쿠팡은 9일 박대준 부사장을 신사업담당 각자 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쿠팡은 김범석(기획 부문), 고명주(인사 부문) 정보람(핀테크 부문) 등 기존 3인 각자 대표체제에서 김범석, 고명주, 박대준(신사업 부문) 등 3인 각자 대표체체로 전환된다. 정보람 핀테크 부문 대표는 개인 사유로 사임했다.
박 신임 각자 대표는 홍익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LG전자와 네이버를 거쳐, 쿠팡 정책담당 부사장으로 일했다. 쿠팡의 익일 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 오픈마켓 플랫폼 ‘마켓플레이스’, 배달 서비스 ‘쿠팡이츠’ 등의 프로젝트를 주도했다.

이와 함께 쿠팡은 HL 로저스(HL Rogers) 경영관리총괄 수석부사장도 신규 선임했다. 로저스 수석부사장은 미국 브리검 영 대학교를 졸업한 뒤, 하버드대 로스쿨에서 법무박사(J.D.) 학위를 취득했다. 국제 로펌인 시들리 오스틴(Sidley Austin LLP)에서 파트너, 글로벌 통신 기업 밀리콤(Millicom, Inc.)에서 부사장으로 근무했다.

쿠팡은 이번 인사를 통해 쿠팡이츠 등 다양한 신사업 분야의 의사결정을 간결하고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박대준 신임 대표는 “쿠팡은 고객의 삶을 더 낫게 만들 수 있는 새로운 분야를 찾아 개선하려고 노력한다"며 “지난 8년간 급성장한 쿠팡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 경험을 더욱 견고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쿠팡 #김범석 #박대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