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정의선 부회장, 1조5천억달러 ‘UAM시장’ 뛰어들다

최종수정 2020-01-08 06: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미래 이동성 혁신 선도
우버 하늘 플랫폼 가속화
모빌리티 업계 패러다임 대전환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사람들의 이동의 한계를 재 정의하고, 그를 통해 보다 더욱 가치 있는 시간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끊임없이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웨이DB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오는 2040년 1조5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글로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시장에 뛰어들었다.

우버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고의 PAV(개인용 비행체) 개발과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통합해 향후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으로 발전시킨다는 복안이다.
 
7일(현지시간)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 CEO는 이날 개막한 ‘국제가전박람회(CES) 2020’ 현대차 전시관에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버와의 협력 등을 토대로 인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새로운 기술 개발과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사람들의 이동의 한계를 재 정의하고, 그를 통해 보다 더욱 가치 있는 시간을 선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끊임없이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도심 항공 모빌리티를 통해 인류가 꿈꿔온 미래 이동성 혁신을 선도하고 구체화하기 위한 전략적 포석이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40년까지 글로벌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이 1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은 세계적인 거대 도시화로 급격히 저하되고 있는 이동 효율성 문제를 극복하는 동시에 모빌리티 업계의 패러다임을 대전환시킬 혁신 사업으로 꼽힌다.

미국의 교통정보분석기업 ‘인릭스(INRIX)’는 2018년 미국 운전자들이 교통정체로 도로에서 불필요하게 허비한 시간을 연평균 97시간으로 추산했다.

금액(기회비용)으로 환산하면 1인당 1348달러(약 157만원), 미국 전체적으로는 총 870억 달러(약 100조원)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도로에서 낭비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 고객의 삶을 보다 풍요롭고 가치 있게 만들어 주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 감소, 환경오염 저감 등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더 빠르고 안전하게,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이동하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급속도로 성장시키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 약 200여개 업체들이 PAV(개인용 비행체) 제작과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에 뛰어들었다.
 
현대차는 자동차를 넘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을 미래 핵심 사업으로 육성, 반세기 넘게 펼쳐온 도로 위에서의 도전을 이제 하늘 길로 확장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현대차는 최근 ‘2025 전략’을 통해 자동차는 물론 PAV(개인용 비행체), 로보틱스 등으로 제품사업군을 확장하여, 고객에게 끊김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을 제공하겠다는 획기적 구상을 발표했다.
 
지난해 9월에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사업부’를 신설하고, 사업부장으로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 또한 궤를 같이한 것.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활용하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과 탑승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충족시키는 친환경 이동수단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가 미래 도시 전역에 위치한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와 연결돼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UAM사업부장 신재원 부사장은 “우리는 UAM이 도시 공동체를 활성화시키고 사람들에게 가치 있는 시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버 엘리베이트는 우리의 혁신적 PAV를 가능한 많은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미국(라스베이거스)=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