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정의선 부회장 “‘하늘 나는 차’ 2028년 상용화” 발표

최종수정 2020-01-07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UAM’ 가장 역점적인 추진 사업
작년 NASA 출시 신재원 박사 영입
국내·해외 같이 출시···법규 협의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2028년 상용화를 발표하면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 청사진을 구체화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CES 2020’ 개막 전날인 6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2028년쯤으로 ‘UAM’ 상용화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현대차그룹이 최근 가장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신성장 동력사업 중 하나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9월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Urban Air Mobility) 사업부’를 신설하고 NASA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을 역임한 신재원 박사를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한 것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하지만 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성장을 위해서는 관련 법규의 완화가 관건이다. 이에 대해 “법규나 규정 등 다 같이 가야 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정부와 협의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출시와 관련하여 정 수석부회장은 “UAM은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도 같이 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현대차의 위상이 변화에 대해 “저희가 투자도 많이 하고 있고 좋은 파트너들과 (협력도) 많이 하고 있다”며 “더 훌륭한 인력들이 들어와서 사람들에게 더 편하고 고객에게 편한 것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년 동안 ‘게임체인저’로서의 노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부석부회장은 “아직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장·담점을 얘기할 수는 없다”며 “각사의 전략이 있어서 4~5년 지나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지금 상황에서 어떻다고 단정 지을 수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미국(라스베이거스)=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