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철 신한금투 사장, 초대형IB 신청 해 넘기나

최종수정 2019-12-19 10: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올해 3월 신한금융투자 사장 취임
지주사 증자로 6600억원 자금 수혈
조용병 연임 확정에 걸림돌 사라져
연말 신청 대신 내년 차분히 진행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초대형 투자은행(IB) 도약을 위해 증자를 서둘렀던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의 인가 신청 시점에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걸림돌로 지목됐던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연임이 확정된 만큼 신청을 서두를 수 있게 됐지만 해를 넘길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병철 신한금투 사장은 초대형 IB 인가를 신청 시점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청 요건인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은 충족한 만큼 인가를 늦출 필요는 크지 않은 상황이다.

김 사장은 지난해 연말 외부·비은행 출신 최초로 신한금투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돼 지난 3월 임기를 시작했다. 계열사별로 전문 경영인 체제를 강화한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의 용병술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 사장에 대한 조 회장의 높은 신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의 신임을 등에 업은 김 사장은 취임 직후부터 지주사에 유상증자를 요청했다. 당시 신한금투 자기자본은 3조4000억원 규모로 초대형 IB 신청 요건인 4조원에 6000억원이 부족했다. 김 사장이 초대형 IB 도전을 위해 증자를 재촉한 셈이다.

김 사장의 요청에 조 회장이 응답했다. 지주 입장에서도 6000억원이라는 유상증자 규모가 부담이 됐지만 은행이 아닌 계열사의 성장을 추구했던 조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신한지주는 지난 7월 66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한 뒤 신한금투에 자금을 수혈했다.

이에 따라 늘어난 자기자본이 재무제표에 반영된 11월쯤 초대형 IB 인가를 신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증자를 서둘렀던 김 사장은 올해가 다 지나가는 현재 시점까지도 인가 신청을 미루고 있다.

신한금투가 신청을 미루는 것은 당초 계획보다 유상증자가 늦어지면서 조 회장의 연임 시기와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조 회장의 연임이 자칫 무산됐다면 김 사장의 어깨에도 힘이 빠지는 만큼 초대형 IB를 추진하는 동력도 떨어질 수 있었다.

김 사장 입장에서는 다행히 조 회장의 연임이 확정됐고 초대형 IB 인가 신청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초대형 IB로 지정된면 단기어음을 통해 자기자본의 2배까지 자본조달이 가능해지는 만큼 신한금투도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을 수 있다.

다만 지금 신청해도 금융당국의 심사 과정을 고려하면 내년에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신한금투도 연말에 신청을 하는 것보다 아예 해를 넘겨 인가를 신청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는 방침을 세워둔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초대형 IB 인가 신청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면서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 늦어지는 것은 아니고 연말인 만큼 서두르기 보다는 내년에 차분히 진행한다는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