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민간활력 낮아 ‘V자 회복’ 어렵다”

최종수정 2019-12-17 16: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내년도 경제 전망에 높은 관심 보여
韓경제성장률 올해 2.0%·내년 2.3%로↑

서영경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V자 회복과 같은 급격한 반등은 어려울 것이다”

서영경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 원장은 17일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열린 ‘2020년 경제전망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성장률은 세계교역 여건과, IT·조선 등 주력산업 업황 개선을 고려하면 올해보다는 높을 것이다”며 “하지만 민간부문 부진이 지속되면서 잠재성장률(2.5%)을 하회하는 성장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한국경제가 구조적 하향세에 진입한 가운데 민간활력 부진은 우리경제의 미래 성장잠재력마저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민간 활력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투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경제 불확실성 완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노력이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사로 참석한 이정익 한국은행 조사국 차장은 ‘국내외 경제여건 점검 및 향후 거시경제 전망’ 주제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올해 2.0%에서 내년에는 2.3%로 다소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차장은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반도체를 중심으로 글로벌 IT 업황이 개선되고 글로벌 투자와 제조업 경기가 점차 나아짐에 따라 국내 경기도 설비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점차 개선될 것”으로 분석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김천구 SGI 연구위원은 ‘한국경제 현황 진단과 과제’ 주제발표를 통해 “올해 1~9월 중 민간 성장기여율은 25%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지적하며 “내년에도 정부주도 성장이 이어지면서 민간의 성장기여율은 올해 수준으로 낮을 것으로 전망돼 성장의 질적 저하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민간의 성장모멘텀 강화를 위한 기업‧민간의 혁신역량 강화와 정부의 촉진자 역할이 중요하다”며 “기업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규제혁파, 과학기술, 데이터 분석 등 고부가 서비스산업 R&D 확대와 정책 예측가능성 제고를 통한 불확실성 완화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현대자동차, 삼성물산, 한화, 대한항공, CJ 등 400여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해 현 경기 인식과 내년도 전망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