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 물가 상승률 높아질 것···디플레 우려 맞지 않아”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홍남기 부총리, ‘연구기관장 및 투자은행 전문가 간담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을 올해보다 더 높게 책정할 것이며 실제로 경제도 그렇게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저물가 상황과 관련해 “디플레이션 우려는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수출품과 투자재 등을 포함한 국민경제 전반의 종합적 물가수준을 보여주는 국내총생산(GDP) 디플레이터는 1년 전보다 1.6% 떨어졌다.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통계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 11월 0.2% 상승에 그치며 역대 최장인 11개월 연속 1%를 밑돌았다.

홍 부총리는 “올해 어려운 상황은 인정할 수밖에 없고 외부 지적에 대해서는 잘 인식하고 있지만, 디플레이션의 정의를 생각하면 그러한 우려가 맞지 않다”며 “내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물가 상승률을 올해보다 더 높게 책정할 것이고 실제 경제도 그렇게 나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